[포쓰저널=서영길 기자] 팔도가 다음달 1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7.8%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전 제품 인상은 2012년 6월 이후 9년 2개월 만이다.

주요 제품의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 비빔면 10.9%, 왕뚜껑 8.6%, 도시락 6.1%, 일품 해물라면 6.3% 등이다.

팔도 관계자는 “지난 몇 년간 계속된 제조 원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부담 최소화를 위해 가격인상을 최대한 미뤄왔다”며 “앞으로 더 안전하고 맛있는 제품으로 보답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