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987억원 70.7%↑순이익 345억원 65.1%↑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셀트리온제약이 지난해 케미컬 의약품과 항체 바이오의 매출 성장 덕분에 2009년 이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이 477억9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02.3%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매출은 3987억3000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70.7% 늘었다.  순이익은 65.1% 증가했다.

매출,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2009년 셀트리온 그룹 편입이후 최대치다.

셀트리온 제약은 국내 케미컬 의약품과 항체 바이오시밀러의 고른 매출 확대가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 공급되는 케미컬 의약품의 선전에 힘입었다. 

셀트리온제약은 주력 품목의 성장세가 뚜렷한 가운데 신규 품목의 매출도 예정대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마케팅 강화와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해 성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는 국내 주요 상급종합병원의 DC(신약심의위원회) 심사 통과를 마무리하고 공급을 본격화했다.

램시마SC는 2월 현재 전국 약 75개처 병원의 DC를 통과한 상태다. 셀트리온 제약은 올 해 램시마SC 국내 시장점유율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와 패치 형태의 치매 치료제 ‘도네리온패취’의 출시 준비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지난해 주력 품목 중심의 온오프라인 마케팅 강화와 품목별 생산 및 공급관리 강화 등의 노력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올해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항암제를 비롯한 치매 치료제 등 경쟁력 있는 신규 품목들의 국내 판매 개시가 예정되어 있는 만큼, 기존 주력 품목 마케팅 강화는 물론 신규 품목의 빠른 시장 진입을 위한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