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지원단' 발대식..민주당 정의당 의원들 가세
노조 "노사협의회 통한 합의는 교묘한 노조 탄압"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삼성전자 노조 공동지원단' 발대식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삼성전자노동조합 공동교섭단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삼성전자 노조 공동지원단' 발대식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삼성전자노동조합 공동교섭단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삼성전자가 노사협의회를 통해 올해 임금인상 등에 합의한 것을 두고 노동조합측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 인사들까지 가세하면서 논란이 다시 증폭되고 있다.

삼성전자노동조합공동교섭단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삼성전자 임금교섭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지원단 발대식’ 기자회견을 열고 투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발대식에는 삼성전자노조 공동교섭단 소속 4개 노조(삼성전자사무직노조·삼성전자구미지부노조·삼성전자노조동행·전국삼성전자노조), 금속노조 법률원 '법무법인 여는', 금속노조 삼성지회, 삼성웰스토리지회, 삼성전자판매지회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이수진 의원, 정의당 강은미 의원 등도 참석했다.

삼성전자노조 공동교섭단은 "공동지원단을 발족하는 이유는 단순히 노사협의회를 통한 노조 탄압이 삼성전자만의 일이 아니기 때문"이라며 "삼성그룹 전체 계열사에서 노조 단체교섭권이 무력화되고 있고 삼성을 넘어서 재벌 대기업에서도 노조 죽이기가 반복되고 있어 민주노총, 한국노총, 국회 등 상급 단체들과 함께 규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공동지원단 차원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집 앞 농성 투쟁 지원, 전국 삼성전자 사업장 투쟁, 전국 집중 집회, 노사협의회 불법 교섭에 대한 법률 대응, 국회 토론회, 노동부 대응 등의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참석한 국회의원들도 노조와의 연대를 다짐하며 지지발언에 나섰다.

노웅래 의원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은 다시 부활하고 있다"며 "무노조 경영을 철폐한다고 하더니 더욱 교묘한 방법으로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은미 의원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이 현재까지도 실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삼성전자는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을 비롯한 정당한 요구와 노조의 합법적인 활동을 무차별하게 탄압하는 도구로 노사협의회를 악용하고 있다"며 함께 투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지난달 29일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을 9%로 결정하고 유급휴가를 3일 신설하는 등의 복리 후생 방안에 합의했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결정하는 삼성의 협의 기구다.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인상률을 정해왔다. 노사협의회 근로자 위원은 직원 투표를 통해 간접적으로 선출된다.

삼성전자노조 공동교섭단은 사측과 노사협의회의 임금협상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전날 사측을 고용노동부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노사협의회는 법적으로 삼성전자의 모든 직원들을 대표하는 단체"라며 노사협과의 임금협상이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삼성전자노조 공동교섭단은 △성과급 기준을 기존 부가가치(EVA)에서 영업이익으로 변경 △연봉 정률인상을 정액인상으로 변경 △포괄임금제·임금피크제 폐지 △최소한의 휴식 보장(유급휴일 5일·회사 창립일 1일 유급화·노조 창립일 1일 유급화) 등을 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