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전경./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서울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전경./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서울국제금융센터(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브룩필드자산운용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을 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통보했다. 양사는 올해 3분기 내 IFC 거래를 마무리할 수 있도록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캐나다 대체자산 운용사인 브룩필드자산운용은 2016년 IFC를 매입했다. 브룩필드자산운용은 거래 종결 시 IFC 매각에 따른 세금을 한국에서 납부하게 된다.

IFC는 여의도에 위치한 대형 복합상업건물이다. 오피스 3개동, 콘래드 호텔, IFC 몰로 구성됐으며, 연면적은 약 15만3160평에 이른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우수한 부동산투자 트랙 레코드와 자금 및 투자자 모집 능력을 바탕으로 최종입찰 과정에서 IFC 매입가를 대폭 낮춰 투자 수익률을 개선했다”며 “향후 사모리츠를 신규 설립해 IFC를 매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