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발효 숙성 시설·발효 균주 분리하는 실험실 구축

LG생활건강 마이크로바이옴 센터.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마이크로바이옴 센터. /사진=LG생활건강

[포쓰저널=신동혁 기자] LG생활건강은 글로벌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해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시에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는 연구 시설과 함께 전시를 겸비한 복합 공간으로, LG생활건강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과거와 현재를 관찰할 수 있는 제품과 소재를 전시한다.

LG생활건강은 홋카이도에서 수집한 다양한 피부 유용 식물을 자연발효하는 숙성 시설과 마이크로바이옴의 변화를 연구하고 다양한 발효 균주를 분리하는 실험실을 현지에 확보했다.

현재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는 글로벌 뷰티 사업 운영을 위한 자연발효 생산 시스템과 발효 균주 라이브러리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글로벌 고객 감성과 피부 경험을 고려한 다양한 마이크로바이옴 소재를 개발할 예정이다.

홋카이도는 깨끗한 자연환경으로 유익한 발효 균주를 연구하기 좋고 피부에 유용한 영양 식물이 많다는 지역적인 장점이 있다. 또한 대를 이어 내려오는 전통 장인의 발효 비법과 홋카이도 대학을 비롯한 우수한 연구 인프라도 구축돼 있다.

한종섭 일본연구소장은 “앞으로 동북아시아 청정지역 홋카이도 마이크로바이옴 센터를 교두보로 삼아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고객에게 사랑받는 자연 발효와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개발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