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11일 부산항 신항 도로에서 화물연대 부산지부 조합원들이 안전운임제 법제화 등을 촉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화물연대 총파업 닷새째인 11일 부산항 신항 도로에서 화물연대 부산지부 조합원들이 안전운임제 법제화 등을 촉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포쓰저널] 화물차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확대를 요구하며 파업 중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13일 정부와의 교섭이 최종 결렬됐다며 총파업 지속을 선언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국토교통부에서 제시한 대로 국민의힘, 화주단체를 포함해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고 품목 확대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할 것을 약속한다'는 잠정안에 합의했다"며 "그러나 최종 타결 직전 국민의힘이 돌연 잠정 합의를 번복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국토부는 화물연대와의 대화를 통해 이 사태를 해결할 의지가 없고,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질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국토부는 '국토부-화물연대' 간 공동성명서로 바꿔서 추진할 것을 요구했고, 교섭은 최종 결렬됐다"고 했다.

이어 "화물연대는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무기한 총파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화물연대와 국토부는 전날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서 제4차 '마라톤 회의'를 했다.

정부 측에서는 국장급인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이 대표로 나섰고, 화물연대에서는 수석부위원장이 나와 안전운임제 확대 등 안건을 놓고 대화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폐지 철회 등을 주요 조건으로 내걸고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벌이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기사들의 적정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로, 올해 말 일몰 폐지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