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PN에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 적용해 해킹 차단

LG유플러스 직원과 ICTK홀딩스 직원들이 PUF 기술이 적용된 VPN 장비를 지능형CCTV 카메라와 연결해 안전하게 영상이 전송되는지 테스트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과 ICTK홀딩스 직원들이 PUF 기술이 적용된 VPN 장비를 지능형CCTV 카메라와 연결해 안전하게 영상이 전송되는지 테스트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LG유플러스는 IoT(사물인터넷) 보안 전문 토털솔루션 업체인 ICTK 홀딩스와 함께 소상공인 대상 ‘지능형CCTV’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PUF VPN’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측에 따르면 PUF VPN는 영상 탈취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함이 고조되고 대내외 보안 해킹 사례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통신 보안을 강화하고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개발됐다.

PUF VPN은 CCTV와 서버 사이 VPN(가상사설망)에 PUF(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 외 외부의 다른 사람이 CCTV와 서버를 해킹할 수 없도록 여러 단계의 보안 인증 과정을 거쳐 더욱 안전하게 영상을 전달한다.

PUF는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간극을 이용해 암호키를 생성하고 활용하는 기술이다. VPN은 데이터를 주고받는 각 개체와 서버간 인터넷 통신 구간에 가상 터널을 구축해 사설망과 같이 안전하게 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한다.

PUF VPN은 특히 PUF에 기존 VPN보다 더 빠르고 보안이 강화된 와이어가드 VPN(사용 용이성, 고속 성능, 적은 취약점을 목표로 설계된 VPN 통신 프로토콜)을 결합해 VPN의 성능을 강화했다. 실제로 PUF VPN을 CCTV에 적용해 시험한 결과 SSL VPN(장소, 단말의 종류와 관계없이 내부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 대비 속도가 약 20% 이상 개선됐다는 것이 LG유플러스 측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앞서 출시한 요식업 특화 소상공인 대상 패키지 상품인 ‘U+우리가게패키지’ 가입 고객을 위해 지능형CCTV에 우선적으로 PUF VPN을 적용해 매장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10월까지 PUF VPN 기술을 지능형CCTV에 적용해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서울 상암의 LG유플러스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총 10만대의 카메라를 수용할 수 있는 서버 등 장비 인프라를 구축해 상용화하고 지속적으로 수용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랩장(담당)은 “향후 CCTV 뿐만 아니라 자사 다른 서비스에도 PUF VPN을 적용할 예정이며 연내 양자 내성 암호를 적용한 VPN 보안 기술을 확보해 고객이 서비스를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원 ICTK홀딩스 대표는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PUF 기반의 와이어가드 VPN을 선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PUF 기술을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LG유플러스와 적극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