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 베트남 고위관계자들과 잇단 면담

22일 중흥그룹 정원주 부회장(가운데 왼쪽)이 팜 빙 밍 베트남 수석 부총리(가운데 오른쪽)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대우건설
22일 중흥그룹 정원주 부회장(가운데 왼쪽)이 팜 빙 밍 베트남 수석 부총리(가운데 오른쪽)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대우건설

[포쓰저널=홍윤기 기자] 대우건설은 6월 18일부터 23일까지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대우건설 해외부동산개발 실무진들이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고위급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현지에서 추진 중인 사업 현안을 점검했다고 23일 밝혔다.

정 부회장은 22일 팜 빙 밍 베트남 수석 부총리를 만나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의 진행 과정을 의논하고 신규 투자 확대와 관련 의견을 나눴다.

정 부회장은 “동남아 최고의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베트남에서 신도시·산업·물류단지 등의 부동산 개발사업, 물류·ESG(환경·사회·지배구조)인프라·에너지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투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베트남의 경제성장 및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의견을 전달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팜 빙 밍 수석 부총리는 “대우건설은 한·베 수교 이전부터 베트남에 진출한 기업으로서 정부 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약속하며 신도시 개발뿐만 아니라, 도로 및 교통 등 인프라 시설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를 요청 드린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또 응웬 찌 중 기획투자부 장관과 면담에서 "대우건설과 중흥그룹의 시너지를 통해 베트남 내에서 신도시 개발·플랜트·토목·건축분야 건설, 베트남 기업에 대한 지분투자 등 다양한 형태의 투자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응웬 찌 중 장관은 “대우건설의 베트남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다양한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레 홍 썬 하노이시장 권한대행과의 면담에서는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사업의 신속한 진행을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 대우건설의 투자 확대와 관련해 협조를 요청했다.

레 홍 썬 권한대행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을 부탁하고, 하노이시와 대우건설이 서로 상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대우건설 관계자는 21일 하노이 북쪽에 위치한 박닌성을 방문해 당서기장을 면담하고 사업 확대를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

박닌성은 삼성전자 공장이 위치하는 등 베트남 경제의 전략적 요충지로 성장하고 있는 곳이다.

대우건설은 이 곳에서 300만㎡ 규모 이상의 교육‧문화‧상업‧의료 등이 어우러진 복합 신도시 사업과 산업단지 개발 사업 등의 신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다오 홍 란 박닌성 당 서기장도 대우건설의 박닌성 신도시 개발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원주 부회장과 고위 관계자들과의 연이은 면담을 통해 베트남 현지에서의 사업 확대를 위한 네트워크를 형성함과 동시에 다양한 사업 추진 기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아시아의 새로운 제조업 생산기지로 가파른 경제성장이 전망되는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건설사로써 대우건설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