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AI 기반 단순반복 업무 자동화

CJ대한통운 경기 동탄 풀필먼트센터에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가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모습을 작업자가 지켜보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경기 동탄 풀필먼트센터에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가 박스를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모습을 작업자가 지켜보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CJ대한통운은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최첨단 물류 기술에 대해 특허를 등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 △디팔레타이저 시스템 및 그 제어 방법 등 최첨단 물류기술 △이기종 물류 자동화 설비의 통합 관리 방법 및 시스템 등에 대한 특허를 등록했다.  

오더피킹 최적화 방법은 다양한 상품을 여러 곳에 보관하는 풀필먼트 서비스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피킹 작업을 지원하는 알고리즘으로 개발됐다.

오더피킹이란 창고에서 고객의 주문 단위 별로 물품을 출하하는 과정으로 피킹 카트 또는 로봇이 최적 동선을 찾아 이동할 수 있도록 효율성을 제고하는 게 기술의 핵심이다.

물류 빅데이터에 기반한 알고리즘을 개발하면서 상품을 픽업하기 위해 방문해야 하는 지점을 줄여 전체 이동거리를 감소시킨다. 카트나 로봇 등의 이동거리가 짧아짐에 따라 전체 배송 작업 시간도 단축될 수 있다.

또 오더피킹 최적화를 통해 상품이 보관된 선반 별 혼잡도도 관리한다. 특정 장소에 피킹 카트나 로봇이 몰리는 병목현상을 방지해 대기 시간을 최소화한다. 이 시스템은 현재 곤지암 풀필먼트센터에 적용해 물류 효율성을 향상하고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디팔레타이저 시스템은 팔레트에 적재된 상자를 컨베이어 벨트로 옮기는 로봇인 디팔레타이저에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상자 부피를 인식하고 한 번에 여러 상품을 들어 올릴 수 있는지를 판단한다. 또 중복 피킹이 가능한 상품끼리는 AI가 그룹화하고 각 그룹 간 최적 작업순서를 지정하는 등 알고리즘 기술을 적용해 물류 생산성을 높인다.

WCS(물류 자동화 설비 통합관리 시스템)는 입고, 출고, 재고를 관리하는 물류센터 관리 시스템인 WMS에서 전달받은 정보를 각 기술과 연결하는 중추신경 역할을 한다.

예컨대 ‘서울 중구 A사에 B상품 3개 배송’과 같은 주문 정보를 WMS가 WCS로 보내면 이곳에서 데이터를 식별해 무인운반차(AGV)에게 “B상품이 적재된 선반을 작업자가 있는 장소로 이동”이라는 명령을 내리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CJ대한통운은 각 설비들과 연결하는 표준 프로토콜도 자체 개발해 물류 설비 간 호환성을 유지하는 등 기기 별 연동성도 함께 높이고 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고객 주문 상품이 더욱 다양해지면서 빅데이터, AI를 바탕으로 한 첨단 물류 기술 개발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핵심 기술 개발과 확보를 위해 인재 영입과 더불어 지속적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