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로고./로이터연합
현대차 로고./로이터연합

 

[포쓰저널] 독일 검찰이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현지에서 운행 중인 차량에 불법적인 불량 부품을 장착한 혐의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프루트 주검찰은 28일(현지시간) 두 회사의 독일과 룩셈부르크 소재 8개 관련 시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독일 검찰은 현대차와 기아의 디젤 차량 21만대에 장착된 소프트웨어 등 일부 장치가 현지 규정에 어긋난다고 판단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문제된 부품이 보쉬, 델파이가 생산해 현기차에 납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