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과제 설정·사업부 아우르는 공통 메시지로 ESG 경영 구체화

롯데쇼핑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표지./이미지=롯데쇼핑
롯데쇼핑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표지./이미지=롯데쇼핑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롯데쇼핑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구체화한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6일 밝혔다. 롯데쇼핑의 첫번째 지속가능 보고서다.  

보고서에는 지난해 11월 롯데쇼핑이 선포한 ‘Dream Together for Better Earth(다시 지구를 새롭게, 함께 더 나은 지구를 위해)’라는 ESG 경영 슬로건 아래 롯데쇼핑의 ESG 관련 성과와 향후 계획, 새로 개발된 ESG 정책 등이 담겼다.

롯데쇼핑은 ‘리얼스(RE:EARTH)’라는 ESG 캠페인 통합 브랜드를 개발하고 ESG 활동이 기업 본연의 경쟁력과 연결될 수 있도록 △리얼스 △리너지(RE:NERGY) △리유즈(RE:USE) △리조이스(RE:JOICE) △리바이브(RE:VIVE) 등 ‘5 RE’라는 5대 과제를 정했다.

보고서에는 이와 관련 친환경 상품 및 전용 공간 개발, 친환경 에너지 도입, 자원 선순환, 다양한 사회 구성원의 포용, 협력사와의 상생 등 ESG 활동 현황이 담겼다.  

또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 및 감축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 △인권 중심 경영의 3개 주요 이슈를 선정한 과정과 이와 관련한 성과 창출 노력이 수록됐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롯데쇼핑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8년 대비 12.5% 감축했다. 87곳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며 전력 6.1기가와트(GW)를 생산해 2802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달성했다.

롯데쇼핑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2040년 탄소 중립(Net-Zero)을 선언하고 올해 연도별 탄소절감 목표 및 세부적인 실행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여러 파트너사들과의 협력 관계가 중요한 유통업체의 특성을 반영해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이라는 이슈도 설정했다. 협력사 ESG 자가 진단표 도입과 ESG 온라인 교육 및 컨설팅을 진행했고 올해 대상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기업 구성원의 인권을 존중하는 ‘인권 중심 경영’도 주요 이슈로 정했다. 롯데쇼핑은 세계인권선언, UN기업과 인권에 관한 이행원칙 등을 바탕으로 ‘롯데쇼핑 인권경영 정책’을 수립했다. 

롯데쇼핑은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이전에도 2004년부터 2015년까지 롯데백화점을 주축으로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해왔다. 롯데쇼핑 전체 사업부를 아우르는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의 첫 발간을 기점으로 고객 및 주주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상현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은 “회사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요구가 커지며 ESG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며 “고객을 위한 더 좋은 지구, 행복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진심 어린 소통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