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살 용의자 현장서 검거.."아베에 불만있어 죽이려고 겨냥했다"

 

[포쓰저널 8일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쓰러진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가 이날 오후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NHK 등 일본언론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후 5시50분경 입원 치료를 받던 나라 현립 의과 대학 부속 병원에서 사망했다.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경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 거리 유세 도중 갑자기 펑하는 폭발음이 난 직후 가슴 부위에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아베 전 총리는 병원 이송된 뒤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심폐 정지 상태였다.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고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반응하기도 했으나 이후 의식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NHK는 "아베 전 총리의 우측 경부에 총상 출혈, 왼쪽 가슴에 피하 출혈이 발생한 것으로 검진됐다"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나라시 주민인 야마가미 데쓰야(41)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야마가미는 체포 당시 "아베 전 총리에 대해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겨냥했다"면서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신조에 대한 원망은 아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TBS는 야마가미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이라고 보도했다.

그가 소지하고 있던 총은 현장에서 압수됐는데 현장 사진을 보면 조잡하게 만든 사제 총으로 추정된다. 

한 전문가는 해당 총이 산탄총이 아니라 일반적인 총을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NHK에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2006년 9월~2007년 9월과 2012년 12월~2020년 9월 두 차례에 걸쳐 총리를 지낸 일본 최장수 총리 경력을 가졌다.

집권 자민당 내 대표적 강경파로 극우, 반한 성향이 강하다. 자민당 내 최대 파벌인 아베파를 이끌고 있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아마가타현 참의원 선거 유세 중에 총격 소식을 듣고  헬리콥터를 이용해 급히 도쿄 총리관저로 복귀했다.

기시다 총리는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어난 비열한 만행으로,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며 "최대한 엄중한 말로 비난한다"고 규탄했다.

8일 오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총격을 받고 쓰러져 있다./교도연합
8일 오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총격을 받고 쓰러져 있다./교도연합
8일 아베 신조 전 일본총리를 사제총으로 저격한 야마가미 데쓰야의 범행 직전 모습(왼쪽)과 체포 당시 모습./NHK방송 캡처
8일 아베 신조 전 일본총리를 사제총으로 저격한 야마가미 데쓰야의 범행 직전 모습(왼쪽)과 체포 당시 모습./NHK방송 캡처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