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면적 약 1만3223㎡ 규모

/롯데마트
/롯데마트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롯데마트는 15일 베트남 중북부 빈(Vinh)시에 베트남 롯데마트 15호점을 개점했다고 18일 밝혔다.

베트남 중북부에 위치한 빈시는 라오스, 캄보디아 접경에 위치한 국경무역도시로 정부가 주도해 육성하는 인구 약 50만명이 거주하는 신도시다.

롯데마트 빈점은 시 중심부에 위치해있고 3층 구조의 단독건물로 영업면적 약 1만3223㎡(약 4000평) 규모다.

롯데마트 빈점은 복합 쇼핑공간이 부족한 주변 상권을 고려해 기존점 대비 식품 비중을 10%가량 늘린 그로서리 중심의 매장으로 구성했다.

한국 분식과 가공식품 등의 K푸드 상품도 강화했다. 또 해안관광 및 국경 인접지역 고객을 겨냥한 대용량 상품 및 다양한 PB(자체브랜드)상품도 마련했다.

롯데마트는 해외에서 베트남 15개점·인도네시아 49개점 등 64개점을 운영중이다. 국내 112개점 등 총 176개점을 운영 중에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