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주에 반도체 공장 11곳 신설 계회 세제혜택신청서에 밝혀

삼성전자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사진=삼성전자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삼성전자가 향후 20년 동안 미국 텍사스에 25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공장 11개를 새로 짓는다는 현지 언론 보도에 대해 “텍사스주의 세제 혜택을 받기위해 제출한 계획서가 알려진 것일 뿐”이라며 "구체적인 투자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22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텍사스주 내에 설비 투자를 한 기업에 최대 10년간 재산 증가분에 대한 세금을 면제하는 등의 인센티브 제도가 있는데 이 제도가 올해 말 종료된다”며 “향후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미리 확보하려는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텍사스주에 세제혜택신청서를 제출한 게 현지 언론에 알려진 것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금 감면 제도가 없어진다는 이유로 텍사스주에 시설 투자하는 기업들은 삼성뿐 아니라 대부분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면 된다”며 “계획서에 담긴 내용대로 세부적인 투자를 실제로 실행할 지 안할 지, 어떻게 투자할 지 등은 그때 가봐야 안다”고 했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투자 계획은 20일(현지시간) 텍사스주 감사관실이 투자 계획과 관련해 삼성이 제출한 세제혜택신청서를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이를 토대로 삼성전자가 향후 20년간 1921억 달러(약 252조6000억원)를 들여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신설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텍사스주에 제출한 세제혜택신청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테일러 신공장 9곳에 1676억달러(약 220조4000억원)를, 오스틴 신공장 2곳에 245억달러(약 32조2000억원)를 각각 투자하고 이를 이를 통해 일자리 1만 개도 창출한다.

이 가운데 일부는 2034년경 완공돼 가동에 들어가고 나머지는 이후 10년에 걸쳐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오스틴에 반도체 공장 2곳을 운영 중이고 테일러에도 170억달러를 들여 첨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삼성전자는 5월 말 텍사스주 테일러 교육구와 매너 교육구 등에 중장기 투자 등의 내용을 담은 세제혜택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텍사스주는 챕터 313 세금 프로그램에 따라 지역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기업에 10년간 재산세 감면 혜택을 제공하는데 이 조항은 올해 말로 만료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