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서 첫 만남 이후 3년간 교제

김연아와 고우림./사진=연합뉴스
김연아와 고우림./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32)가 성악가 고우림(27)이 10월 결혼식을 올린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10월 하순 서울 모처에서 화촉을 밝힌다고 25일 밝혔다.

배우자는 음악그룹 포레스텔라의 멤버로 활동중인 성악가 고우림이다.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김연아와 고우림은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에 포레스텔라가 초청가수로 출연하면서 처음 만났다. 이후 3년간의 교제 끝에 웨딩마치를 울리게 됐다.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김연아와 고우림 양측은 가까운 친지와 지인들을 모시고 평범한 결혼식을 올리기를 원한다"며 "구체적인 결혼 날짜와 예식장소를 알리지 않는 미디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고우림은 1995년생으로 1990년생인 김연아보다 5살 연하다. 2017년 남성 4중창 단원을 선발하는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 2’에서 강형호·배두훈·조민규와 한 팀을 이뤄 결승전에 진출, 우승을 거뒀다. 현재 남성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의 막내로 활동하고 있다.

김연아는 2010년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세계최고 기록으로 피겨 스케이팅 부문 금메달을 획득, 한국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은메달을 손에 넣었으며 '2014 올댓스케이트 아이스 쇼'를 끝으로 선수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은퇴 이후 김연아는 후배들을 가르침과 동시에 각종 홍보, 기부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3월 김연아는 산불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재해 성금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