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와 공동수행

대우건설과 SK에코엔지니어링은 26일 울산 북항 현장에서 발주처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과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오른쪽부터)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서경식 코리아에너지터미널 CEO, 류재영 SK에코엔지니어링 G&P PD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대우건설과 SK에코엔지니어링은 26일 울산 북항 현장에서 발주처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과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오른쪽부터)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서경식 코리아에너지터미널 CEO, 류재영 SK에코엔지니어링 G&P PD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포쓰저널=홍윤기 기자] 대우건설은 26일 코리아에너지터미널에서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3단계 LNG(액화천연가스) 패키지 건설공사에 대한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공사는 올해 8월 시작해 2026년 4월까지 울산 북항 내에 21만5000㎘ 용량의 LNG 탱크 1기와 연산 약 100만톤 용량의 기화송출설비를 포함한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SK에코엔지니어링과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구성해 설계·구매·시공·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공사비는 약 2200억원이다. 대우건설 지분율은 전체 사업의 51% 수준이다.

대우건설과 SK에코엔지니어링은 이번 계약 체결로 2020년 6월 1단계, 8월 2단계 공사에 이어 울산 북항 에너지 터미널의 3단계 공사까지 수주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양사가 가진 풍부한 동일 공종 수행 경험과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1·2단계 건설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이 수주에 강점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한국가스공사가 운영하는 인천, 통영, 평택, 삼척 생산기지 등에 LNG 저장설비 22개 호기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예멘 LNG 저장설비 2기 등을 성공적으로 건설한 경험을 갖고 있다.

코리아에너지터미널은 울산 북항 에너지 허브 사업부지 내 액화가스 및 석유제품 터미널에 LNG 탱크와 기화송출시설 추가 건립을 통해 동북아의 에너지 허브 터미널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국내 최초로 LNG 액화플랜트 공사를 원청으로 수주하고 성공적으로 시공한 경험을 포함해 기화, 저장시설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향후 국내외에서 발주가 예상되는 신규 LNG 플랜트 공사 및 저장시설 건설사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