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포·탄약운반장갑차·사격지휘장갑차 등 공급 계약
미국·호주에 이어 폴란드·영국에 지사 설립 추진

27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K9자주포 수출을 위한 기본계약(Framework)체결식에서 (왼쪽부터)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부 장관,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디펜스
27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K9자주포 수출을 위한 기본계약(Framework)체결식에서 (왼쪽부터)마리우시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부 장관,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디펜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한화디펜스는 폴란드 정부와 K9 자주포, K10 탄약운반장갑차, K11 사격지휘장갑차 등을 수출하기 위한 기본계약(Framework)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전날 진행된 계약식에는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와 폴란드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국방부장관, 폴란드 국영 방산업체 PGZ사 세바스찬 추와크 회장 등이 참석했다.

기본계약은 수출 대상 장비와 규모를 합의하는 포괄적인 협약의 성격을 띄고 있다.

한화디펜스와 폴란드 정부는 K9 자주포 672문 등 전체적인 공급 물량과 기간 등을 합의하고, 향후 추가적인 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계약 이행사항이 담긴 ‘실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K9 자주포는 2001년 이후 튀르키예(터키), 폴란드, 인도, 핀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호주, 이집트 등 8개국에 수출되며 글로벌 자주포 수출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폴란드 추가 공급 계약으로 K9 자주포의 점유율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화디펜스는 이번 계약과 관련해 연내 폴란드 지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를 유럽 방산 수출 확대를 위한 전진기지로 삼아 K9 자주포와 레드백(Redback) 장갑차, 유도탄 등 다양한 무기체계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수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화디펜스는 폴란드 국방부가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 도입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향후 추가적인 수출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화디펜스는 이미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 4개국(튀르키예, 폴란드, 노르웨이, 에스토니아)과 자주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NATO 동맹의 핵심인 영국과 미국의 자주포 사업에도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한화디펜스는 내년부터 시작되는 영국의 기동화력체계(MFP) 사업에서 자동화포탑이 탑재된 최신 K9A2 자주포를 앞세워 경쟁에 나선다.

미국의 사거리연장 자주포 사업(ERCA)에도 K9A2의 핵심 기술 제안을 검토하는 등 세계 최대 방산시장 진입을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부환 한화디펜스 해외사업본부장은 “K9은 전 세계에서 가장 기술력이 검증된 자주포 솔루션으로 인정 받고 있고 특히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K9 유저클럽’이 만들어질 정도로 폭넓은 신뢰를 얻고 있다”며 “향후 폴란드를 거점으로 유럽시장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며, 특히 NATO의 핵심 방산 파트너로서의 입지와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디펜스는 미국법인과 호주법인 설립에 이어 폴란드 등 전세계 주요 거점에 영업과 생산을 위한 전진기지를 확보해 글로벌 방산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네트워킹 구축을 더욱 가속화할 방침이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는 “프레임워크 계약은 K9 자주포의 우수성과 한화디펜스에 대한 신뢰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것이어서 매우 기쁘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화디펜스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으로서 ‘K-방산’의 세계화에 앞장서는 한편, ‘글로벌 1등 무기체계’를 앞세워 전 세계를 아우르는 ‘글로벌 넘버 원’ 방산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해외수출 활동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