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시간외수당, 연차보상금, 업적성과급, 복지비 등 미지급"
창립 61주년 기념행사 맞서 은행장, 정부 규탄 기자회견

기업은행 노동조합원 관계자들이 1일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기업은행 노조
기업은행 노동조합원 관계자들이 1일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기업은행 노조

 

[포쓰저널=박소연 기자]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체불임금과 정당보상을 즉시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전극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는 1일 기업은행 창립 61주년 기념행사에 맞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과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김형선 기업은행노조 위원장은 “정치계·금융계의 대표인사들이 직접 찾아와 주인공인 직원들에게 축하를 전하겠지만 임금이 체불된 직원들은 기뻐할 처지가 못 된다”며 “모여서 잔치만 즐기기 말고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인 ‘공공기관 총인건비 부족’과 ‘기재부의 전횡’에 대해 토론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현재 길게는 6개월 넘게 시간외수당과 연차보상금, 업적성과급, 복지비 등의 임금 지급을 체불하고 있는 상태다. 

노조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새 정부의 공공부문 비난과 탄압이 도를 넘었다"며 "더 이상 경찰, 공공, 노동, 전 정부 등을 국민과 편 갈라 얻은 ‘증오와 갈등의 힘’이 아닌 국민이 바라는 공정과 상식에 근거한 ‘화합과 희망의 힘’으로 정치하길 촉구한다"고 했다. 

노조는 이번 기업은행 사태가 기획재정부 전횡에 따른 부작용의 대표 사례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공공기관의 ‘총인건비 부족’을 언급하며 "기업은행의 경우 이 때문에 임금인상율이 시중은행보다 낮아지고 시간외수당과 연차보상금도 체불, 기재부의 늑장 승인으로 복지비도 체불, 국책은행 경영평가가 늦어지면서 연동되는 임금도 체불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또한 "기재부의 공공기관 통제 정책과 정부의 공공부문 탄압 기조, 이와 더불어 산업은행을 포함한 국책은행 본점의 지방 이전 시도가 과연 적법하고 효율적이며 미래지향적인지 검토하고 토론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현재 시간외근무수당과 연차휴가보상금은 미지급없이 정상 지급중이고, 업적성과급은 별도의 지급기일이 없는 임금으로 금융위원회의 국책은행 경영평가 결과에 따라 지급할 예정"이라며 "사내근로복지기금으로 지급되는 복지비는 임금은 아니나, 기재부의 출연 승인이 늦어져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