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롯데칠성음료
이미지=롯데칠성음료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롯데칠성음료는 소주 베이스 칵테일 ‘처음처럼 순하리’가  미국, 중국, 베트남, 필리핀을 중심으로 해외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2016년 미국 시장을 처음으로 수출을 시작한 순하리는 2021년까지 37개 국가에 총 419억원의 누적 수출액을 기록했다. 

롯데칠성음료 최근 3개년간 지속적인 판매 성장을 보이고 있는 미국(연평균 45%↑), 중국(49%↑), 베트남(102%↑), 필리핀(271%↑)을 중심으로 이달 부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현지 프로모션을 통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인스타그램 등 국가별 현지 소비자들의 사용빈도가 높은 SNS를 중심으로 소비자 참여형 마케팅을 시작한다. 또한 현지 주요 상권에 대한 음용 유도 활동을 진행하는 등 현지 소비자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최근 순하리를 중심으로 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4개국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해외 시장 공략을 강화하며 해외 시장에 대한민국 주류의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