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개 부문 최우수상- 6개 부문 본상 수상

'CES 2022 현대차관'./사진=현대차그룹
'CES 2022 현대차관'./사진=현대차그룹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2개 부문 ‘최우수상’과 6개 부문 ‘본상’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CES 2022 현대차관'이 전시관 부문에서, 제네시스 전용 전시관 ‘제네시스 수지’가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CES 2022 현대차관에서는 MoT(Mobility of Things) 생태계의 핵심 요소인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과 드라이브 앤 리프트 모듈을 소개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사의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인간형 로봇 아틀라스 등을 통해 로보틱스 미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기술적 토대와 가능성을 제시했다.

'제네시스 수지'./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 수지'./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 수지는 2020년 개관한 제네시스의 두 번째 독립형 전용 전시관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제네시스 차량 전시 거점이다.

이외에도 ▲‘제네시스 스튜디오 안성’과 ‘현대차 송파대로 전시장’이 쇼룸 부문에서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이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제네시스 GV60 인스토어 캠페인 : Light & Wonder’가 전시 디자인 부문에서 ▲‘제네시스 ccIC(Connected Car Integrated Cockpi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 ▲‘기아 CI 가이드라인’이 CI 디자인 가이드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와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려는 노력이 이번 레드 닷 어워드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수상이라는 값진 결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고, 각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