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록, 러시아 iShares MSCI Russia ETF 청산 계획 발표

KINDEX 러시아 ETF 스와프 종결 관련 공지/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홈페이지 캡처
KINDEX 러시아 ETF 스와프 종결 관련 공지/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홈페이지 캡처

 

[포쓰저널=박소연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의 상장지수펀드(ETF)인 'KINDEX 러시아MSCI(합성) ETF(KINDEX 러시아 ETF)'가 상장 폐지 위기에 빠졌다. 

한투운용은 4일 홈페이지를 통해 KINDEX 러시아 ETF에 스와프(정해진 시점에 약정한 수익률을 제공하기로 하는 장외파생상품) 계약 조기 종결 가능 사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ETF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러시아 지수를 원화로 환산한 지수를 추종한다. 합성형 ETF로 스와프 계약을 통해 운용된다.  

스와프 계약 조기 종결 가능 사유 발생은 미국 상장 러시아 ETF인 iShares MSCI Russia ETF(ERUS)의 청산 및 상장 폐지 가능성에 따른 것이다. 

한투운용에 따르면 이 러시아 ETF 운용사인 블랙록은 3일(현지시간) 해당 ETF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현금화해 전부 청산하기로 했다.

블랙록은 우선 현금화되는 부분부터 분배하고 2023년 12월말까지 러시아 자산의 매각을 추진하되 매각이 어려울 경우 청산한다는 방침이다.

한투운용은 "러시아 ETF가 청산 및 상장 폐지 되면 당사 KINDEX 러시아 ETF에서 보유하고 있는 스와프도 종결 사유에 해당하게 돼 KINDEX 러시아 ETF의 존속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진행 상황은 확정되는 대로 다시 공지해 드리겠다"고 했다. 

KINDEX 러시아 ETF는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증시폭락 등으로 이미 상장 폐지 위기에 처한 적이 있다.

한투운용은 4월 스와프 거래상대방 등과의 협의를 진행, 운용가능한 자산의 범위 내에서 계약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