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롯데정밀화학-한국남부발전 MOU 체결

 

지난 10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왼쪽부터) 롯데케미칼 김연섭 ESG경영본부장, 한국남부발전 심재원 사업본부장, 롯데정밀화학 윤희용 케미칼사업부문장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지난 10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왼쪽부터) 롯데케미칼 김연섭 ESG경영본부장, 한국남부발전 심재원 사업본부장, 롯데정밀화학 윤희용 케미칼사업부문장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의 공동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롯데케미칼은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과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사는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암모니아 인프라 설비 운영 기술정보 교류 ▲수소·암모니아 활용사업 협력 ▲수소·암모니아 관련 공동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암모니아 혼소(화력발전소에서 기존 화석연료에 암모니아를 혼합 연소해 탄소배출을 감소) 적용 석탄발전소를 24기로 늘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예상되는 암모니아 수요는 현재 약 140만 톤에서 2030년 약 1000만 톤으로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국제 사회에서도 수소·암모니아의 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은 전체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20%를 혼소할 계획으로, 이로 인한 암모니아 연료 수요는 2050년까지 3000만 톤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또 미국과 EU의 탄소세 발효 움직임과 맞물려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원활한 공급 중요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은 단순한 암모니아 운영 협력뿐 아니라 수소·암모니아와 관련한 전후방 사업에 걸쳐 포괄적으로 협력함으로써 탄소저감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은 “앞으로도 국내 1위 암모니아 유통 인프라와 50년 넘는 암모니아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청정 암모니아의 원활한 조달을 통해 국가 산업경쟁력 확보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키워드

#롯데케미칼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