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아우토빌트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에 앞서
아이오닉 5·GV60도 경쟁 차종 제치며 E-GMP 우수성 인정받아

기아 'EV6'/사진=현대차그룹
기아 'EV6'/사진=현대차그룹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들이 유럽 전문지 비교평가에서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는 최근 실시한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기아 ‘EV6’가 폭스바겐 ‘ID.5 GTX’보다 매력적인 전기차라고 평가했다.

아우토 빌트는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로,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이번 비교 평가는 EV6와 ID.5 GTX 2개 전기차 모델을 대상으로 ▲바디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평가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EV6는 평가항목 중 ▲바디 ▲파워트레인 ▲주행 성능 ▲친환경성 ▲경제성 등 5개 항목에서 앞서며 총점 577점으로 570점을 받은 ID.5 GTX를 제쳤다.

특히 EV6는 전기차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파워트레인 항목 중 가속 성능, 반응성, 충전, 전비 효율 등에서 우위를 점하며 7점차(103점)로 앞섰다.

아우토 빌트는 “EV6의 800V 충전 기술은 이미 한 세대 앞서 있다”며 E-GMP의 기술적 우위에 대해 평가했다.

지금까지 진행된 독일 3대 전문지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E-GMP는 경쟁사 플랫폼 대비 높은 기술 수준을 증명하고 있다.

이번 결과에 앞서 아이오닉 5는 폭스바겐 ID.4 GTX와 ID.5를 비롯해 아우디 Q4 e-트론 등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MEB 기반의 전기차와의 비교 테스트에서 모두 승리했다.

제네시스 GV60 역시 지난 5월 아우토 빌트가 진행한 ID.5 GTX 및 볼보 C40 리차지와의 비교평가에서 ID.5 GTX와 공동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E-GMP 기반의 전기차들은 테슬라, 벤츠, BMW, 폴스타, 포드 등 유럽에서 주목받고 있는 전기차들과의 비교 테스트에서도 높은 점수를 획득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