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쓰저널=홍윤기 기자]대우건설은 세가지 미래사업 소재를 통해 대우건설의 비전과 ‘미래지향적 DNA(유전자)’를 표현한 ‘우리는 지금도 미래를 짓고 있습니다’ 신규 광고캠페인을 론칭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한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은 현재까지의 사업성과나 규모로 파악하는 것을 넘어 ‘미래 성장가치’까지 그 기준이 확장돼 가고 있다”면서 “‘기업이 무엇을 해냈는가’보다 앞으로 무엇에 도전하며 그것을 어떻게 해낼 것인가가 기업가치 평가의 관점에서 더욱 중요하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번 광고는 △미래의 LED 해저터널 △친환경 풍력발전사업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 등 대우건설의 3가지 미래사업 소재를 담았다.

해저 48m, 3.7km 길이의 거가대교 해저터널 구간 완공으로 세계 수준의 해저 침매터널 시공기술 실증에 성공한 바 있는 대우건설은 이를 바탕으로 미래 LED 해저터널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은 해상 풍력발전 부유체 기술, 발전소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 기술 등 친환경 신기술에도 집중하고 있다.

대우건설의 K-UAM(한국형 도심항공 모빌리티) 사업에 적용될 버티포트(수직 이착륙장)도 광고에 담겼다.

대우건설은 미래의 푸르지오 입주자들이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승용 드론으로 편안히 이동하며 하이테크 라이프를 영위하는 모습을 광고 속에 담았다.

대우건설은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상상만 해도 즐겁고 설레는 미래의 모습과 세련된 영상미를 통해 광고계는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과 주목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누군가는 상상 속 먼 미래로만 생각했던 것을 실현가능한 미래로 만들어가는 대우건설의 자신감과 선도적 미래 기술력을 표현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