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심포지엄 개최 예정

22일 엔씨소프트 판교 R&D(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된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실에서 (왼쪽부터) 조지메이슨대학교 그레고리 워싱턴 총장, 엔씨소프트 안용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엔씨소프트
22일 엔씨소프트 판교 R&D(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된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실에서 (왼쪽부터) 조지메이슨대학교 그레고리 워싱턴 총장, 엔씨소프트 안용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엔씨소프트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엔씨소프트는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와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엔씨소프트와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는 ▲게임 정책 및 디지털치료제 관련 정책 개발 연구 ▲소셜임팩트 경연대회 지원 ▲심포지엄 개최 등을 추진한다.

엔씨소프트는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 미국 본교와 함께하는 첫 번째 심포지엄을 올해 11월 진행할 계획이다.

안용균 엔씨(NC)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게임산업에서 핵심인 컴퓨터 기술적인 영역과 게임 디자인의 예술적인 요소 모두를 가르치는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와 산학협력을 맺게 돼 기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게임의 긍정적 측면이 부각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레고리 워싱턴 조지메이슨대학교 총장은 “우리 대학에서는 모든 연령대의 교육을 위한 기능성 게임을 연구하는 ‘버지니아 기능성 게임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며 ‘버지니아 기능성 게임 연구소’가 미국 내 게임 산업 연구에 필수적인 핵심 기관인 만큼,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도 이와 더불어 한국 게임산업과 협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2021년부터 한국조지메이슨대학교의 ‘디지털 아트 경연대회’를 후원하며 게임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협력해 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