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술 기반 생활편의 서비스 강화

이미지=KT
이미지=KT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KT가 공동주택 관리와 운영에 IT(정보기술) 인프라를 접목하고 디지털 기술 기반 생활 편의 서비스를 강화한다.

KT는 20일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전아연)와 ‘공동주택 통신 인프라 확장과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공동주택 초연결 인프라 구축 환경 조성 △공동주택관리 분야 디지털 전환 지원 △입주민 생활 편의 서비스 확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공동실시 등에 협력한다.

KT는 전아연과 긴밀하게 협력해 아파트 세대까지 광케이블을 설치하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통신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도록 공동주택 네트워크 품질 고도화 추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원일 전아연 회장은 “우리 연합회는 KT와 4차 산업혁명 시대 든든한 동반자로서 지속적인 협력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성욱 KT대구경북고객본부장 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동주택의 통신네트워크를 고도화하고 디지털전환 시대에 맞는 차별화된 서비스로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문화를 갖춘 아파트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