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드라이브' 광교호수공원으로 배달 범위 확대…하루 4시간 운영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달 하순부터 경기도 수원 영통구 광교호수공원에서 로봇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이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통해 배달서비스를 받고 있다./사진=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달 하순부터 경기도 수원 영통구 광교호수공원에서 로봇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이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통해 배달서비스를 받고 있다./사진=우아한형제들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지난달 하순부터 경기도 수원 영통구 광교호수공원에서 로봇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2020년 9월 ICT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승인받은 지 2년여 만이다.

현재 국내에서 도로교통법상 배달로봇이 차도나 보도, 횡단보도에서는 운행할 수 없고 녹지공원법상 중량 30kg이상 로봇은 공원 출입이 불가능하다. 이에 배민은 대한상공회의소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신청해 승인받았다.

이번 로봇배달서비스는 공원을 이용하는 누구나 배민 로봇으로 음식을 배달 받을 수 있도록 개발됐다. 가게에서 600m 가량 떨어진 곳에서도 15분 정도면 음식을 수령할 수 있다.

주문은 기존 방식과 동일하다. 광교호수공원 내 QR코드를 스캔한 뒤 배민 앱에서 주문하면 정해진 장소에서 음식을 배달 받는 방식이다.

고객은 주문 접수, 배달로봇 출발, 가게 도착 후 음식 적재, 배달지 도착 등 상황마다 알림톡으로 진행과정을 알 수 있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다. 배달 지역은 광교호수공원 내 마당극장 입구, 진입광장, 잔디구역 테이블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앞으로 운영 시간을 저녁 시간대로 늘리고 배달 지역도 공원 내 캠핑장 주변 쉼터까지 점차 넓혀간다는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안전 주행을 위해 대한상의, 경찰청, 수원시청 등 관계 기관과 2년 가까이 준비해왔다. 기존 서비스와 동일하게 로봇 1대당 원격 관제 요원과 현장 관제요원 각각 1명씩 투입된다. 또 호수공원 내 쓰레기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쓰레기 처리에 대한 안내와 홍보도 진행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실외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를 활용해 지속적으로 로봇배달서비스를 다양한 곳에서 구현해왔다. 2019년 11월 서울 건국대학교 캠퍼스 내에서 처음으로 실외 로봇배달서비스를 구현했고 2020년 8월부터 수원 광교 아이파크 아파트 단지내에서 로봇배달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실내외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해 가게에서 문 앞까지 배달되는 D2D(Door to Door)로봇배달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번엔 서비스 지역을 아파트 단지를 벗어나 인근 호수공원으로 넓히게 됐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광교호수공원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외부 공간에서 로봇배달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안전성 확보와 서비스 고도화를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