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최소 3년전부터 불법사찰…법적 대응 검토"
사측 "회사와 무관…조사해 조치 취할 것"

삼성전자판매의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이 작성했다며 전국금속노동조합 서울지부 삼성전자판매지회가 공개한 문건./자료=삼성전자판매지회
삼성전자판매의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이 작성했다며 전국금속노동조합 서울지부 삼성전자판매지회가 공개한 문건./자료=삼성전자판매지회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삼성전자판매(주)의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이 직원들의 개인 성향 등을 분석한 문건을 작성하고 이를 후임 근로자위원에게 인수인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판매는 삼성전자의 완전 자회사로 삼성디지털프라자를 운영하는 회사다.

해당 문건에는 ‘개인주의 성향 강함’, ‘타인 배려 0점’, ‘욕심많고 의욕 강함’ 등의 직원 개인성향뿐 아니라 ‘와이프와 좋지 않음’, ‘여자친구와 같이 삶’ 등의 가정사까지 기록된 것으로 확인됐다.

노조는 “최소 3년전부터 전직원을 대상으로 불법사찰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측은 “회사와는 무관한 일”이라는 입장이다.

21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과 전국금속노동조합 서울지부 삼성전자판매지회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전자판매의 직원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삼성전자판매 블라인드 사이트에 직원의 부서명, 성명, 직급명, 사번, 특이사항, 가족사항, 개인성향 등이 엑셀 형태로 정리된 문건 자료가 공개됐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곧바로 삭제됐으나 노조는 제보를 통해 해당 파일의 원본과 추가자료를 확보했다.

문건에는 ‘여자친구와 같이 살았으나 OO로 가버림’이나 ‘탈모를 콤플렉스로 생각함’, ‘결혼 날짜까지 잡았었는데 최근에 파혼’ 등 업무와 관련 없는 개인사까지 담겼다.

노조 관계자는 “삼성전자판매 한가족협의회(노사협의회 명칭)는 담당 지역의 직원에 대한 사찰 파일을 보관 및 최신화했다”며 “어떤 지역의 담당 팀이 변동되면 해당 지역 직원의 사찰문건을 새로 담당하게 된 한가족협의회 위원에 발송했다. 게다가 선거에 따라 한가족협의회 위원이 변경되면 이 문건을 대물림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문건 작성 등에 관여한 위원이 3명 이상이라고 특정했다.

그러면서 “이는 명백한 범죄”라며 “이것을 개인의 일탈이라고 주장한다면 담당구역 전환에 따라 문건을 주고받은 것은 어떻게 설명할 것이며 대를 이어 문건을 물려준 것은 또한 어떻게 해명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해당 문건의 내용을 봐도 단 8명에 불과한 노사협의회 위원이 모두 작성했다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명백한 증거가 확보됐는데도 이를 거부한다면 노조는 사측을 상대로 고소·고발, 국정감사 요청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합원의 인권을 지키기 위한 싸움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해당 문건은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개인이 작성한 것으로 회사는 이 문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도 “회사 차원에서 조사는 진행중이다. 철저히 조사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삼성전자판매는 삼성전자가 지분의 100%를 소유한 자회사로 약 40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전국에 삼성디지털프라자 매장을 약 440여 개 두고 삼성의 각종 전자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3조7892억원에 순이익 74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