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 '설비 생산성 모니터링 솔루션' 확대 추진

(왼쪽부터) 김진구 젠틀에너지 공동대표, 송찰스기석 젠틀에너지 공동대표,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이 23일 젠틀에너지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왼쪽부터) 김진구 젠틀에너지 공동대표, 송찰스기석 젠틀에너지 공동대표,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이 23일 젠틀에너지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LG유플러스는 산업용 AI(인공지능) 솔루션 전문기업 '젠틀에너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LG유플러스의 통신 인프라와 기업 네트워크, 젠틀에너지의 기술력을 결합한 시너지로 중소·중견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정조준 한다는 계획이다.

젠틀에너지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노후화된 제조업 공장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생산성 모니터링, 실시간 유지보수, 자동 부품 관리 등을 지원해 중소·중견 기업의 제조 효율성을 향상시킨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설비 생산성 모니터링 솔루션' 구축 사업에 협력한다.

이 솔루션은 공장 현장에 존재하는 자기장·진동·열·빛 등의 에너지를 활용해 별도의 전원 없이 구동되는 자가발전 센서로 설비의 데이터를 수집한다.

공장 관리자는 AI 알고리즘이 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생산 계획을 수립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향후에도 양사는 선박·항공·자동차 부품 등 생산 조립업부터 화학·철강 분야에 이르는 다양한 제조업의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은 "젠틀에너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기업들의 비용 투자 부담은 줄이고 생산성은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찰스기석 젠틀에너지 공동대표는 “LG유플러스의 통신 인프라 및 영업 네트워크와 젠틀에너지의 기술력을 결합하여 중소·중견 기업의 디지털 전환 확산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며 "에너지 효율도 개선하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고도화하여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