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바이든' 아니고 '날리면'" 주장
관련 발언 분석 결과 '바이든' 쪽에 무게
민주당 "거짓해명으로 국민분노 유발"

 

[포쓰저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XXXX 쪽팔려서 어떡하나" 라는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거짓해명 의혹에 휩싸이며 파문으로 커지고 있다.

관련 발언과 영상이 보도된 이후 논란이 일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15시간 만에 뉴욕에서 브리핑을 열어 윤 대통령 발언 내용을 해명 했는데 이것이 되레 거짓말 의혹으로 도진 것이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 발언이 미국 대통령,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발언 중 '바이든'이라고 보도된 부분이 사실은 '날리면'이라며 "(그 상황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해당 영상을 언급하며 "다시한번 들어봐주시라. '국회에서 승인 안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또 윤 대통령 발언에 이은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진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외교는 상대국과 국익을위해 총칼없는 전쟁터인데, 한발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껐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한다.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 말로 국익자해행위"라며 "정파의 이익을 위해 국익을 희생시킬수 없다"고 야당도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김 수석의 해명 이후 각 방송사들이 해당 영상을 소음제거 등의 방법을 사용해 다시 분석한 결과 문제의 발언 부분이 '날리면'이 아니라 '바이든'에 가깝다는 쪽으로 무게가 실렸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수석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단정하고 격앙하는 분위기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3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서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또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대해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굴욕과 빈손 외교도 모자라 욕설 파문으로 국격을 깎아내리더니 급기야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거짓말은 막말 외교참사보다 더 나쁜, 국민이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실 해명이 알려지자 국민은 밤사이 또 돌려 들으면서 기막혀하고 있다. 저도 백번은 들은 것 같다"며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청력을 시험하고 있다'는 조롱과 질타가 온라인상에 가득하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이냐"며 "윤 대통령은 이번 외교 참사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국제적 망신을 자초한 데 대해 국민께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대통령실 외교라인과 김은혜 홍보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박진 외교부 장관의 무능은 돌이키기 어려우니 경질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