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당국 "발화지점 하역장으로 추정"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 현대 프리미엄 아웃렛에서 불이나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부터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 현대 프리미엄 아웃렛에서 불이나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부터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대전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화재./사진=트위터
26일 오전 대전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화재./사진=트위터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대전 유성구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26일 오전 대형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현장에 있던 직원 등 4명의 행방이 확인돼지 않아 추가적인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

화재 원인이 지하 주차장에 있던 전기차 폭발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대전 유성소방서는 이날 오전 11시경 현장 브리핑 등을 통해 “아웃렛 지하 동쪽 편에서 발견된 50대 남성 1명과 30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며 “40대 남성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물류팀 직원 등 4명이 연락두절이라는 신고가 있어서 수색 작업 중에 있다”고 했다.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경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연기가 난다는 행인 신고가 접수돼 유성소방서 등이 화재진압에 나섰다.

소방 당국은 장비 40대와 인력 126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화재 신고 접수 6분만인 7시 51분경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7분 뒤인 7시 58분경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고 대응 2단계 때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진화작업은 현재 거의 마무리된 상황이다.

화재 발생 당시 아웃렛 개장 전이어서 외부 고객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소방서 관계자는 “발화지점은 하역장 쪽이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전기차 폭발로 인한 화재 사실은 소방 당국이 발표한 내용이 아니다”고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저희도 지금 (화재 발생원인이나 피해 등) 내용을 파악 중에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