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연합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연합

 

[포쓰저널] 민원인의 고소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는 윤모 전 부산지검 검사가 27일 두번째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 전 검사는 이 사건 고소장 표지를 위조한 혐의로 검찰에 의해 기소돼 이미 유죄판결을 받았으나 이번에는 고소장 본문과 수사기록 등을 위조한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차에 의해 기소됐다. 

이 사건은 윤 전 검사가 국내 최대 금융지주사 회장의 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당시 검찰 고위층의 봐주기 의혹 등 논란이 됐다.

공수처 수사1부(이대환 부장검사 직무대리)는 이날 윤 전 검사를 공문서 및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윤 전 검사는 2015년 12월 민원인의 고소장이 분실되자 같은 고소인이 과거에 제출한 다른 내용의 고소장을 복사해 수사기록에 편철한 혐의(사문서위조)를 받는다
.
검찰수사관 명의의 수사보고서에 '고소인이 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는 취지의 허위내용을 입력해 출력한 뒤 수사기록에 편철한 혐의(공문서위조)도 받는다.

공수처 관계자는 "고소인이 하나의 고소장을 반복해서 낸 것처럼 보고서를 위조해 결재권자가 오해하게 했다"며 "국민의 권리에 영향을 미쳐 고소인을 기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공수처는 위조문서 행사와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는 2020년 확정된 판결에 기판력(확정판결에 부여되는 구속력)이 있다고 보고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윤 전 검사는 2018년 고소장 '표지'를 위조해 행사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의 선고유예를 확정받았다. 
    
이에 임은정 대구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작년 7월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이 징계 조치 없이 윤 전 검사의 사표를 수리하는 등 사건을 무마했다'며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면서 공수처 수사로 연결됐다.

공수처는 수사 과정에서 윤 전 검사의 소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출석을 요청했으나 윤 전 검사가 소환에 불응했다고 전했다. 

윤 전 검사의 체포영장도 두차례 청구했으나 법원이 기각해 당사자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공수처 관계자는 "공소시효가 12월로 임박한 점, 강제수사가 사실상 불가능한 점 등을 고려해 충분히 확보된 증거를 토대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사건 무마 의혹을 받는 전직 검찰 고위 간부는 계속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에 대한 공소시효는 윤 전 검사의 사표 수리 시점(2016년 6월 9일)을 기준으로 내년 6월8일 만료된다고 공수처는 설명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