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과 포용 중심 분쟁 해결, 가맹계약서 등 반영

이미지=BBQ
이미지=BBQ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제너시스BBQ 그룹은 28일 패밀리(가맹점)와의 상생과 포용,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활동 강화를 위한 6대 상생정책방안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지난해 초부터 전략기획, 운영본부, 영업본부, 법무실 등으로 사내 TFT를 구성했다. 기업 외부 전문가의 자문과 컨설팅을 바탕으로 법률적 검토까지 마치는 등 약 2년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상생정책방안을 마련했다.

6대 상생정책의 주요내용은 △가맹점과의 분쟁에 대한 상생‧포용 정책 △가맹계약서 전면 개정 △장수가맹점 육성제도 마련 △다양한 계층의 취업‧창업 지원 사업 추진 △외식 프랜차이즈 스타트업 지원 확대 △패밀리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사업 강화 등이다.

BBQ는 분쟁에 대한 상생‧포용 정책을 기반으로 현재 패밀리 대상으로 진행중인 모든 소송을 일괄 취하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패밀리와의 분쟁 발생 시 본사 차원에서의 분쟁조정 기능을 마련해 적극적인 대화와 합의를 최우선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에도 전체 패밀리의 이익을 위협하는 범법행위에 해당되지 않는 한 분쟁 당사자와의 법적 절차를 최소화하고 대화를 통한 합의를 바탕으로 상생과 포용정책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BBQ는 이와 함께 지난해 일부 상생정책을 반영해 수정한 가맹계약서 또한 패밀리 권익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10월 중 전면 개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패밀리를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의견수렴 과정과 외부 법률 전문가들의 자문과정을 거쳤다.

아울러 장수가맹점 육성 및 지원제도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과거부터 우수 패밀리 및 장수 패밀리에게 장학금 지급 등의 지원제도를 운영해왔던 BBQ는 향후에도 패밀리에게 자녀장학금 지원 등 경제적 지원정책을 통해 장수패밀리를 많이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BBQ는 다양한 계층을 위해 취업 및 창업 지원 사업도 확대하기로 했다. 청년, 여성, 다문화가정 등을 대상으로 취업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경제적 취약계층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외식 프랜차이즈 스타트업 지원 확대를 위해 물류, IT, 구매 등 BBQ가 보유한 프랜차이즈 인프라를 활용해 예비 프랜차이즈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공과정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현재까지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인 ‘아이러브 아프리카’, ‘치킨릴레이’, ‘치킨캠프’ 등 패밀리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다각화해 지속 추진하고 취약계층을 경제적 지원하는 ‘착한기부’ 등 기부금 정책도 확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