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오른쪽)와 스미토모 상사 우에노 부사장(왼쪽)이 화상으로 수소·암모니아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29일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오른쪽)와 스미토모 상사 우에노 부사장(왼쪽)이 화상으로 수소·암모니아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롯데케미칼은 일본 스미토모 상사와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생산과 기술에 공동개발 및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호주, 칠레 등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투자 ▲청정 수소·암모니아 관련 기술 상용화 및 공동 사업화 ▲한국과 일본 암모니아 터미널 공동투자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 관련 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앞서 지난 8월에도 미국 시지지(Syzygy)와 함께 세계 최초로 암모니아 광분해 기술의 공동 실증을 진행하기로 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청정 수소·암모니아 분야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 황진구 기초소재사업(수소에너지사업단장) 대표는 “롯데케미칼은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에 있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가올 수소 경제 사회를 대비해 기반을 더욱 단단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