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제주도지사(오른쪽)와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이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모형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로템
오영훈 제주도지사(오른쪽)와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이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모형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로템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현대로템이 제주도와 그린수소사업 및 친환경 교통망 구축에 협력한다. 

현대로템은 제주도 CFI에너지미래관과 메종글레드호텔에서 진행되는 ‘제주형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계획 및 12.5MW(메가와트) 발표’ 행사에 참가해 수소전기트램 기술력 및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고시한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토대로 제주도가 수립한 그린수소 생산 사업계획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린수소란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에서 생산된 전기로 물을 분해해 생산하는 수소다.

제주도는 그린수소 글로벌 허브 구축이라는 비전하에 수전해를 기반으로 다양한 실증부터 상용화를 위한 핵심 지역으로 변화를 선도하고 있다.

2026년 3월까지 총 623억원을 투자해 수전해 방식으로 매일 2.7톤 규모의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한국형 그린수소 자체 생산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수전해 설계 기술 및 기자재 국산화 등을 통한 수출산업화 기반 다지기에도 함께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행사 기간 중 진행되는 ‘그린수소 확산을 위한 수소경제 세미나’에서 발표 기업 자격으로 참석해 당사의 수소전기트램 기술력 및 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현대로템이 개발 중인 수소전기트램은 지난해 7월 산자부 주관으로 진행되는 실증 사업으로, 2023년 말까지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전기트램에는 95kW(킬로와트) 연료전지 4기(380kW)가 탑재되고, 고출력 리튬이온 배터리와 750바(bar·1바=1기압) 수소탱크 6대, 스택 및 전장 통합 냉각장치 및 최신 전장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수소전기트램은 화석연료나 전기를 사용하는 일반 열차와 달리 수소와 산소의 반응으로 전기를 발생시키는 수소연료전지를 동력원으로 사용한다. 운행 중 대기 오염물질이나 온실가스 등을 직접 배출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수요 증대에 따라 향후 제주도가 선도하는 그린수소 생산기술 확보와 관련 인프라 확대 필요성이 점점 증대될 것”이라며 “향후 제주도와 그린수소 관련 사업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가 지속가능한 교통망 혁신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