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 기업 고객 공동 발굴

5일 한국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한국투자증권-삼정회계법인 업무협약식에서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고객그룹장(왼쪽)과 구승회 삼정회계법인 재무자문부분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투자증권
5일 한국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한국투자증권-삼정회계법인 업무협약식에서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고객그룹장(왼쪽)과 구승회 삼정회계법인 재무자문부분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투자증권

 

[포쓰저널=박소연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삼정회계법인(KPMG)와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투자증권 초고액자산가 전담조직 GWM(Global Wealth Management)은 중소·중견 기업 고객을 공동으로 발굴한다.

인수·합병(M&A)과 파이낸싱 관련 자문을 제공하는 등 각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한 시너지를 모색할 계획이다.

한국투자증권 GWM은 초고액자산가의 글로벌 자산배분 및 투자와 자산승계 토털 서비스 등 패밀리오피스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단국대학교 경영대학원, 한국강소기업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법무법인 원, 법무법인 바른 등과 협약을 맺었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한국투자증권의 자산관리 및 기업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전문기관과 제휴해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서비스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