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가구·자동차 등 전 부문 가장 우수한 제품 인정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CX팀원들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CX팀원들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 주관 '2022년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수상 제품에는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뿐 아니라 2월 첫 선을 보인 '비스포크 인피니트 라인' 1도어 냉장고도 포함됐다.

올해 22회를 맞는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등을 소비자 관점에서 평가해 시상한다.

이 중 삼성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가 이름을 올린 그랑프리는 가전, 가구, 자동차 등 전 부문의 제품을 통틀어 인간공학적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에 주어지는 상이다.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냉동·냉장·와인·김치 냉장고의 조합이 가능하다. 다양한 사용 환경에 어울리는 패널을 직접 선택할 수도 있다.

국내의 주방 가구장 평균 깊이인 700㎜에 딱 맞춘 '키친핏' 디자인을 적용해 주방 내 소비자의 이동 동선을 방해하지 않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해는 도어에 위치한 센서에 손을 가까이 갖다 대는 것만으로도 냉장고 문을 열 수 있는 '오토 오픈 도어' 기능이 새롭게 적용됐다. 이 센서는 아동과 장애인도 무리없이 터치할 수 있는 높이에 적용됐다.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보관이 까다로운 식재료에 맞춰 최적의 온도 보관 설정이 가능한 '멀티 팬트리'와 2가지 얼음을 자동으로 만들어주는 '듀얼 아이스메이커' 기능도 탑재됐다.

1.4ℓ 물통에 자동으로 물이 채워지고 시원하게 보관해주는 오토필 정수기는 물을 받기 위해 냉장고 앞에 머무는 시간을 줄여준다. 또 제품 내부에 위치에 위생적으로 물을 사용할 수 있다.

▲3면 조명인 '터널 라이팅' ▲손 너비를 감안한 '접이식 선반' ▲'스마트싱스' 앱을 통한 에너지 관리·와인 보관 기능 등도 차별화된 사용성으로 호평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 비스포크 1도어 냉장고는 취향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은 물론 제품 곳곳에 소비자를 배려하는 기능과 설계가 적용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사용 패턴과 신체 특성 등을 고려해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을 선보이도록 체계적인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