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이 미르자예프 조이르 토이로비치 타슈켄트 주지사를 면담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대우건설
5일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이 미르자예프 조이르 토이로비치 타슈켄트 주지사를 면담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대우건설

[포쓰저널=홍윤기 기자] 대우건설이 대주주인 중흥그룹과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대우건설 실무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현지 건설시장을 점검하고 정부 주요 인사들과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6일 밝혔다.

정 부회장은 5일 미르자예프 조이르 토이로비치 타슈켄트 주지사, 라흐모노프 바크티요르 술타노비치 타슈켄트 부시장 등과 면담하고 슈켄트주의 신도시 및 인프라 개발사업 등을 논의했다. 

대우건설은 타슈켄트주가 양기하욧(Yangi hayot) 지역의 테크노 파크 신도시 및 누랍샨 신도시 개발 등 인프라 건설에 대우건설의 참여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스마트 시티 건설 프로젝트 등 포괄적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은 우즈베키스탄 주요 정부인사들과의 면담과 함게 타슈켄트 지역의 주요 개발사업지를 방문하고 발주처들과 면담하는 등 현지 사업진출을 위한 시장조사도 진행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세계적인 천연가스 매장국이자 산유국으로 최근 에너지가격 상승에 힘입어 높은 경제성장이 전망되고 있다.

대우건설은 대우그룹 시절 대우자동차가 현지에 진출하며 깊은 우호관계를 맺은 바 있어 대우라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도 높은 국가라고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의 베트남 하노이에 대규모의 신도시 개발사업 수행경험과 모기업인 중흥그룹의 평택 브레인 시티, 순천 신대지구 등 다수의 도시개발 사업 수행경험과 더불어 세계경영을 이끌었던 대우건설의 해외 인지도를 바탕으로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한 글로벌시장에 대규모 한국형 스마트 신도시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