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가 세자녀 모두 공동사장.."헬스케어 매출 500억원 목표"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신임 공동사장./사진=한미사이언스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신임 공동사장./사진=한미사이언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가 총수 일가 2세 임종훈(45) 사장을 공동사장에 임명하며 의료기기 부문 비즈니스 강화에 나선다. 

한미사이언스는 임종훈 한미헬스케어 전 대표가 최근 공동사장에 임명, 의료기기 부문 비즈니스를 총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한미사이언스 송영숙(54) 대표의 장남 임종윤(50), 장녀 임주현(48), 차남 임종훈씨까지 오너가 세 자녀 모두 한미사이언스 공동사장 자리에 오르게 됐다.

송영숙 대표는 한미사이언스의 경영 총괄, 장님 임종윤씨는 미래전략, 장녀 임주현씨는 글로벌전략 부문을 담당하고 있다. 

임종훈 전 대표는 2007년 한미약품에서 경영정보 담당 상무, 전무 등을 지냈다. 이후 한미IT, 한미메디케어, 한미헬스케어 대표 등을 역임했다.

임종훈 공동사장이 총괄하게 되는 의료기기 부문은 최근 합병한 한미헬스케어의 주력사업이었다.

한미사이언스는 현재 300억원대 매출을 기록중인 의료기기 부문 비즈니스를 500억원대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구 한미헬스케어 전체 매출의 30% 비중을 차지했던 의료기기 사업 부문은 수술시 장기나 신경이 서로 달라붙는 현상을 막아주는 유착방지제 ‘가딕스’를 비롯해 수술용 지혈제 ‘써지가드’, 수술 후 봉합 목적으로 쓰는 ‘리퀴밴드’ 등 대표 제품들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최근 3년간 약 31%대 성장율을 나타냈다.

‘가딕스’의 경우, 국내 급여 유착방지제 시장의 40%대 점유율을 확보한 가운데 연간 200억원대 매출을 기록중이다.

최근에는 척추 수술용 유착방지제인 ‘하이빅셀’을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보강했다.

‘가딕스’는 천연 고분자로 만들어져 인체에 무해하고 수술한지 4일경부터 체내에서 분해될 뿐 아니라 1개월 이내에 흡수 배출되는 등의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라고 한미헬스케어 측은 설명했다.

기존 가딕스의 제품력을 향상시킨 가딕스-SP Plus는 수술 부위에 처음 닿을 때는 유동성이 있는 용액 상태를 유지하다, 수술 후 상처 면에 적용했을 때는 겔(Gel) 상태로 변화하는 온도감응성 덕에 의료진의 호평이 이어지는 제품이다.

‘하이빅셀’은 인체에 무해한 히알루론산을 기반으로 제조한 용액으로 구성돼 생체적합성과 점탄성이 높아 최소침습 수술에 적합한 제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합병전까지 한미헬스케어는 혁신적인 수술용 치료재료 발굴과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제품의 외연 확장에 노력해 왔다.

실제로 최근 4년간 한미헬스케어는 10여개의 국내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염증표지자 검사시약, 수술용 접착제, 지혈제 등 다양한 제품을 도입해 유통하고 있다. 또 동물용의료기기 분야에도 진출해 동물진단시약과 동물용 지혈거즈 등도 출시해 판매에 나서고 있다.

한미사이언스는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현재 33종에 이르는 의료기기 제품 라인업을 구축한 상태다. 한미사이언스는 파트너십 기반의 외연 확장 기조를 이어나가면서, 그룹사와의 시너지를 높여 나갈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한미사이언스 관계자는 “의료기기 분야는 회사의 핵심 캐시카우 역할을 할 미래 성장동력의 중요한 축”이라며 “기존 한미헬스케어가 주력해 온 수술용 치료재료 분야에서의 성과를 뛰어넘어 의료기기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미사이언스가 한미헬스케어 합병으로 확보하게 된 수술용 치료재료 중 매출 상위 제품들(왼쪽 상단부터시계방향으로) 유착방지제 ‘가딕스’, 수술 후 피부봉합 치료재료 ‘리퀴밴드’, 유착방지제 ‘하이빅셀’, 기존 가딕스의 성능을 높인 ‘가딕스-SP Plus’./사진=한미헬스케어
한미사이언스가 한미헬스케어 합병으로 확보하게 된 수술용 치료재료 중 매출 상위 제품들(왼쪽 상단부터시계방향으로) 유착방지제 ‘가딕스’, 수술 후 피부봉합 치료재료 ‘리퀴밴드’, 유착방지제 ‘하이빅셀’, 기존 가딕스의 성능을 높인 ‘가딕스-SP Plus’./사진=한미헬스케어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