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 생활자립·지역사회 정착 지원

이랜드재단은 서울시와 24일 서울시청에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랜드복지재단 정영일 대표이사와 서울시 김상한 복지정책실장이 협약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이랜드복지재단
이랜드재단은 서울시와 24일 서울시청에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랜드복지재단 정영일 대표이사와 서울시 김상한 복지정책실장이 협약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이랜드복지재단

[포쓰저널=서영길 기자] 이랜드복지재단은 서울시와 24일 서울시청에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노숙인 주택 임대보증금 지원사업을 이어간다.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사업은 주거 복지에 가장 취약한 노숙인에게 초기 입주 보증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랜드복지재단은 정신질환 및 알코올중독으로 생활 자립에 어려움을 겪는 노숙인에게 일상 회복을 지원하는 사례관리 서비스도 함께 결합·제공해 노숙인의 지역 사회 정착을 돕는다.

이랜드복지재단은 해당 사업을 2016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누적 234가구에게 약 7억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보증금을 지원받은 입주 노숙인 90%가 현재까지 주거를 유지하고 있다.

이랜드복지재단 관계자는 “기존에는 노숙인들이 시설의 입퇴소를 반복하는 회전문 현상이 빈번했다”라며 “이랜드그룹의 지원 사업을 통해 노숙인의 의·식·주 문제를 해결하며 성공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도울 계획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