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티스트의 보조지표 활용법과 해외선물 최적 매매구간 소개

KB증권
KB증권

 

[포쓰저널=박소연 기자] KB증권은 ‘해외선물 차트매매 완전정복’ 세미나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세미나는 7일 오후 6시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 9층에서 진행된다. 세미나는 보조지표를 활용한 차트매매 방법을 쉽고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소개함으로써 최근 불확실성과 변동성 확대로 난해해진 국제금융시장을 분석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마련됐다. 

세미나 참석은 해외 선물·옵션 거래에 관심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7일 세미나 전까지 유선으로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40명을 선정한다. 

세미나는 ㈜트라이엔의 박동현 팀장 강연으로 1부에서는 ‘차트매매 한계점 및 극복 방법과 보조지표+차트 활용법’을, 2부에서는 ‘복합 인디케이터 활용을 통한 최적 매매구간 적용 및 실전 활용’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참석한 고객에게는 KB증권을 통해 시카소상업거래소(CME) 지수·통화·국채 해외선물 거래를 할 경우 온라인 수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마이크로 상품의 온라인 수수료는 계약당 0.85달러, 일반·미니 상품의 온라인 수수료는 계약당 2.5달러 할인된다. 이 혜택은 신청일로부터 2023년 6월말까지 적용된다. 

이홍구 KB증권 WM영업총괄본부장은 “금리 상승으로 인한 자산시장 침체와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어려운 시장 여건 속에서 차티스트의 분석과 의견을 듣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