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부를 묻고 있는 hy 프레시 매니저 / 사진=hy
안부를 묻고 있는 hy 프레시 매니저 / 사진=hy

[포쓰저널=이현민 기자] hy는 대표 사회공헌 캠페인 ‘홀몸노인 돌봄활동’을 확대하고 사회 안전망 확보에 앞장선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프레시 매니저가 건강음료를 수혜 대상에게 전달하며 안부를 묻는 활동이다. 비대면 전달일 경우라도 문 앞에 제품이 쌓여 있다면 사고를 의심해 관련 기관에 신고한다.

hy 측은 가장 최근인 8월에 서울 성북구 자택에 쓰러진 82세 고령자를 프레시 매니저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제적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의 상황을 주민센터에 알려 기초수급 지원 대상이 된 사례도 있다.

홀몸노인 돌봄활동은 1994년 광진구청 협약으로 시작해 올해로 28년째 진행 중이다. 전체 43%인 4700명의 프레시 매니저가 참여 중이다.

2017년 hy는 체계적 사업 추진을 위해 사회복지재단을 설립했다. 사업 예산은 현재 연간 30억원에 이른다. 누적 사업비는 130억원을 넘어섰다. 사업 초창기 1100명이었던 수혜 대상은 현재 3만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hy는 독거노인뿐만 아니라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결식 우려 아동, 장애인 등으로 수혜 대상을 확대했다. 건강음료 중심의 전달 품목도 목적에 맞춰 간편식, 밀키트 등으로 다양화했다.

복지기관과의 협업도 추진 중이다. 올해만 총 51개 기관과 협약을 맺었다. 접근이 편리한 온라인 기부 플랫폼을 통해 지역별 취약계층 후원 비용을 모금하고 최종 금액의 최대 30%를 hy가 추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내년까지 협업 복지기관 수를 100개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준걸 hy 고객중심팀장은 "홀몸노인 돌봄활동은 지역사회 이해도가 높은 프레시 매니저와 함께했기에 그 효과성이 높다“며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자체 협업, 기부플랫폼 활용 등 다양한 방식의 사회공헌활동을 고민하고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